캄보디아로 출발...이상민·주호영 등 환송
이재명 대표, “민주주의 근간 흔드는 일”
YTN 지분 매각 등 ‘민영화’ 중단 촉구도
尹 지지율, 1% 상승 30%...1주만에 회복

아세안 및 G20 정상회의 참석 등 동남아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아세안 및 G20 정상회의 참석 등 동남아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신문 윤철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박6일 일정으로 동남아 순방을 떠난 1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대통령 전용기 MBC 탑승 배제와 ‘YTN 민영화 시도’ 등을 거론하며 윤 대통령과 정부여당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MBC 탑승 배제 통보에 대해 “국격이 추락하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 일이) 재발돼선 안 된다.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언론사에 대한 고발과 수사, 억압, 특정 언론에 대한 배제 불이익을 주는 행위는 민주주의 근간을 뒤흔드는 것으로 결코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언급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은 조문 없는 조문 외교, 욕설 외교 등 수많은 외교 참사를 일으켰다”며 “이번 동남아 순방에선 외국에 가기도 전에 대형 사고를 쳤다”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언론 탄압을 할 게 아니라 대통령 본인의 입을 탄압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국가 소유 재산을 마치 개인 사유물처럼 타라, 마라할 권한까지 부여한 게 아니다. 명백한 월권,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도 문제지만 ‘아니됩니다’라고 말하는 참모는 왜 없나. 이러니 점점 갈라파고스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며 “참으로 쪼잔한 나쁜 대통령”이라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최고위원 전원은 윤 대통령의 외교실책 우려와 더불어 YTN 지분 및 공공기관 자산 매각 등을 통한 ‘민영화’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전날 있었던 민주당사 압수수색을 규탄했다.

아세안 및 G20 정상회의 참석 등 동남아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아세안 및 G20 정상회의 참석 등 동남아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7분경 서울공항에 도착, 아세안과 G20정상회의를 비롯한 한미일 정상회담 참석 등을 위해 14분 뒤인 9시41분경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군1호기 전용기를 타고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발했다.

윤 대통령의 순방길 환송엔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대기 비서실장 및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조현동 외교1차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환송 나온 주요 인사들과 악수로 인사하며 짧은 담소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상민 장관이 목례로 인사하자 이 장관 왼쪽 어깨를 두드리며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에 도착해 한·아세안 정상회의, 한·캄보디아 정상회담 등 곧바로 외교일정을 시작한다.

한편,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올라 30%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8일~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6명에게 ‘윤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긍정평가 30%, 부정평가 62%, 의견 유보 8%로 집계됐다.

앞선 11월 1주차 직무 수행 평가 조사에서는 긍정 29%, 부정 63%였다. 한 주 전보다 긍정평가는 1%포인트 상승하고, 부정평가는 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4%, 국민의힘 32%, 정의당 6%, 무당층 27%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