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준호 기본소득당&nbsp;후보 [사진제공=기본소득당]<br>
오준호 기본소득당 후보 [사진제공=기본소득당]

【투데이신문 강서희 기자】 오준호 기본소득당 후보가 5일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사고 11주기 탈핵행동에 참석했다. 

오 후보는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핵발전소에 화재가 발생했다”며 “자칫 핵폭발 참화가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역시 강대국에 둘러싸여있고, 북한과 대치 상황”이라며 “우크라이나와 같은 상황이 절대로 없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오 후보는 “2011년 파괴된 후쿠시마 핵발전소 원자로 내부에 심각한 균열이 있어서 폐로 작업이 40년 이상 걸린다고 한다”며 “다시 지진이 일어나 구조물이 붕괴되면 제2의 후쿠시마 참사가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 핵발전소 역시 해안가에 밀집되어 있다”며 “탈핵 없이 우리에게 안전한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 후보는 “거대양당 후보들은 기후위기를 이유로 핵발전을 유지하거나 심지어 더 늘리려고 한다”며 거대양당의 핵발전 정책 기조 역시 비판했다. 그는 “거대양당 후보 모두 핵발전을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높이는 세계적 흐름에 역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탈핵이 대한민국이 가야 할 비전”이라고 밝히며 ▲핵발전 위험세 신설 ▲재생에너지 기술 집중투자 ▲탄소세 기본소득 ▲기본소득 그린뉴딜 등을 약속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