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멤버 작사부터 작곡도 가능
자체제작 아이돌 타이틀 유지
데뷔 전부터 팬들과 교감 쌓아

아이돌의 산업은 1990년대부터 2021년 지금까지 그 열기가 이어져 내려올 정도로 한국에서 대중문화를 선도해 나간다. 아이돌 인기를 방증하듯 초등학생의 장래 희망 1순위가 아이돌이던 때가 있었고, 현재도 10위권 안에 항상 순위를 올린다.

아이돌 산업은 점점 발전해 현세대 아이돌은 실력과 예술성뿐만 아니라 예능, 드라마 등 다방면에서 활약한다.

그러나 아이돌 산업의 수요층은 많아도 데뷔하는 모든 아이돌이 살아남지는 못한다. 매년 수십여 팀의 아이돌이 데뷔하고 그만큼의 아이돌팀이 사라지는 험난한 아이돌 생태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제 실력은 기본, 그룹만의 매력과 소통능력을 필수로 가지고 있어야 한다.

아이돌의 기본 실력은 과거에 비해 상향 평준화돼 더이상 아이돌 보컬, 아이돌 래퍼로 불릴 시기는 지났다. 대부분의 아이돌 멤버는 자기가 맡은 하나 이상의 분야에서 실력을 뽐내고 있다.

상향 평준화로 뛰어난 실력이 더 이상의 셀링 포인트가 되지 않는 만큼 아이돌은 그룹만의 새로운 색을 찾아야 했다. 어떤 그룹들은 멤버가 앨범을 직접 프로듀싱하고, 어떤 그룹들은 그룹 내 다양한 유닛을 활용하기도 한다. 많은 아이돌은 그룹만의 매력을 보여주며 팬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아이돌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능력은 소통능력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가 사라지면서 소통능력이 더욱 중요해졌다. 실시간 라이브 소통과 채팅 서비스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소통하며 팬들과 유대감을 다지고 있다.

<투데이신문>은 우리가 좋아했고, 좋아하고, 좋아할 아이돌 그룹이 가진 남다른 매력, 실력, 차별성, 소통방식까지 낱낱이 살펴봤다.

'Your Choice' Official Photo ⓒ플레디스

【투데이신문 김다미 기자】 요즘 아이돌은 다재다능하다. 본업인 가수는 물론 뮤지컬, 연기, 예능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하고 있다. 그 중 세븐틴은 가수, 뮤지컬, 예능을 넘어 앨범 제작, 유튜브 콘텐츠 제작까지 참여한다. 2015년 5월 멤버 우지가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한 ‘아낀다’로 데뷔한 세븐틴은 데뷔당시부터 지금까지 ‘자체제작 아이돌’ 정체성을 유지하며 우지를 중심으로 모든 멤버가 타이틀 곡과 수록곡 작사·작곡에 참여하거나 안무 제작에 참여했다.

세븐틴세 개의 유닛(보컬팀, 힙합팀, 퍼포먼스팀), 13명의 멤버 그리고 하나의 팀(3+13+1)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3개의 유닛이 나눠져있는 만큼 대부분 앨범에 각 유닛의 색을 담은 유닛곡이 수록돼 세븐틴의 다양한 음악적 색깔을 느낄 수 있다.

‘봄 세븐틴 가을 겨울’처럼 청량돌 세븐틴은 청량노래의 진수를 보여줬다. 소년 3부작(아낀다, 만세, 예쁘다)을 시작으로 ‘아주 NICE’, ‘어쩌나’, ‘Left & Right’ 까지 매해 여름을 세븐틴으로 물들였고, 6월 18일 미니 8집 ‘Your Choice’로 컴백한 세븐틴은 타이틀곡 ‘Ready to love’를 통해 또 한 번 올 여름을 세븐틴표 청량으로 물들이고있다.

세븐틴 멤버 프로필 사진출처=플레디스

믿고 듣는 세븐틴

세븐틴은 보컬팀, 힙합팀, 퍼포먼스팀으로 그룹 내에서 유닛이 나눠져 있고, 각자 맡은 포지션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여준다. 각 팀에서 대표로 한 명씩 뽑아보자면 보컬팀에 승관, 힙합팀에 총괄리더 에스쿱스, 퍼포먼스팀의 리더 호시가 있다.

먼저,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며 2019년 MBC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탄 보컬팀의 승관은 폭넓은 음역대를 보여주며 메인보컬로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경연 프로그램 ‘듀엣 가요제’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복면가왕’에서는 3라운드까지 진출했다. 세븐틴 채널에 올린 커버영상은 평균 조회수 200만뷰를 넘길 정도로 실력은 물론 매력적인 목소리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세븐틴의 별명 부자 총괄리더이자 힙합팀의 리더 에스쿱스는 데뷔전부터 브랜뉴 콘서트 게스트로 참석하면서 래퍼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데뷔때부터 지금까지 항상 랩 메이킹에 참여하고 더 나아가 믹스테잎을 공개했다. 랩뿐만 아니라 가창력도 우수해 스페셜 앨범 ‘Semicolon’의 수록곡 ‘AH! LOVE’에서 보컬로 참여하기도 했다.

자칭타칭 세븐틴의 호랑이 퍼포먼스팀 리더이자 메인 댄서 호시는 퍼포먼스를 훌륭하게 소화해내는걸 넘어 안무제작까지 참여한다. 데뷔 전 뉴이스트 'I'm Bad' 안무를 창작하기도 했다. 얼반, 힙합 등 다양한 댄스 장르를 넘어 무용까지 배워 퍼포먼스 아이디어로 활용한다. 최근 발매한 믹스테잎 'Spider'에서 철봉을 활용한 춤을 보여주며 퍼포먼스 리더의 자격을 여실히 증명했다.

또한, 세븐틴은 칼군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다. 데뷔 7년차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무대를 할 때 안무 대형의 흐트러짐이 없다. 또한, 13명이라는 다인원팀의 장점을 살려 안무에 뮤지컬 요소를 가미해 듣는 재미뿐만 아니라 보는 재미도 선사하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쇼파를 활용한 ‘예쁘다’ 안무, 호시가 창작한 ‘울고 싶지 않아’의 가로등 안무, ‘어쩌나’의 도입부 안무가 있고 그 외에 다양한 장르의 노래에 어울리는 특색 있는 안무를 보여주고 있다. 앨범 활동마다 눈길을 끄는 칼군무와 퍼포먼스 덕분에 데뷔부터 매해 놓치지 않고 퍼포먼스 분야에서 수상을 이어오고 있다. 

자체제작 아이돌 대표주자 ‘흉내낼 수 없는 세븐틴‘

아이돌의 작사·작곡과 프로듀싱 능력이 새로운 매력 포인트로 떠오르는 가운데 세븐틴의 앨범 제작 능력은 눈여겨 볼만하다. ‘자체제작 아이돌‘ 타이틀을 유지하며 우지를 중심으로 전 멤버가 타이틀곡 또는 수록곡 작사·작곡에 참여한다. 지금까지 3개의 정규앨범과 8개의 미니앨범을 발매했지만(한국 앨범 기준) 이 덕분에 매 앨범마다 변화를 시도해 자기복제에 빠지지 않고 세븐틴만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또한, 유닛 곡에는 각 유닛 멤버들이 많이 참여하는 편이며, 힙합팀은 랩 가사를 직접 작사 한다.

보컬팀의 리더 우지는 세븐틴의 모든 앨범에 선두 작사·작곡진으로 이름을 올리고 편곡에 도전하며 녹음 디렉팅까지 소화해 프로듀서의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예쁘다’, ‘어쩌나’와 같이 청량한 음악부터 ‘HIT’, ‘독 : Fear’까지 강렬한 사운드의 EDM과 R&B장르를 넘나들며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퍼포먼스팀 디노는 ‘TEEN, AGE’ 앨범의 수록곡 ‘Flower’ 안무를 창작하며 자체 제작 아이돌의 면모를 보여줬다. 세븐틴 유튜브 채널에 꾸준히 [DINO'S DANCEOLOGY] 창작 안무 영상을 업로드하며 안무 창작까지 가능한 아이돌 그룹임을 증명했다.

매주 수요일마다 업로드 되는 유튜브 콘텐츠 [GOING SEVENTEEN](이하 고잉 세븐틴)은 ‘자체제작 아이돌’ 능력치를 보여주는 끝판왕이다. 게다가 고잉 세븐틴은 아이디어와 재미 두 가지를 모두 잡아 아이돌 팬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 세븐틴 팬을 포함해 여러 아이돌 팬들이 즐겨보고 있다. 고잉 세븐틴 초기에는 앨범 준비, 공연 준비 등 무대 뒤 대부분의 아이돌 콘텐츠와 비슷한 비하인드 영상이 주를 이뤘지만 개편을 거친 후 웹 예능 형식을 갖추게 됐다.

이후 멤버들이 직접 콘텐츠 기획에 참여 했다. 고잉 세븐틴 2019에선 콘텐츠 아이템 회의, 로고송 제작, 오프닝 영상 제작기를 담은 영상을 확인할 수 있고, 이 기세를 이어 2020년도 고잉 세븐틴에는 월간 세븐틴을 콘셉트로 잡아 멤버들의 기획 아이디어를 제작진이 확장해 제작했다. 특히, 고잉 세븐틴 2020 마지막 편에서는 매거진 ‘고잉’을 자체 제작기가 방영됐다. 민규를 중심으로 멤버들은 촬영부터 스타일링, 디자인, 편집까지 매거진 제작에 직접 참여했다. 고잉 세븐틴 2021도 멤버들이 콘텐츠 아이디어를 내는 ‘고잉 컴퍼니’로 포문을 열었다. 

ⓒ고잉 세븐틴 2021 화면 캡처

‘쉴 틈 없이 설레게 하는‘ 세븐틴의 소통

세븐틴은 데뷔전부터 세븐틴은 세븐틴TV를 통해 연습생 생활을 공개하면서 팬들과 유대감을 쌓고, 아프리카TV로 ‘호시&승관 안드로메다’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소통했다. 멤버가 많다 보니 팬들과 소통이 끊임없이 이어진다. 세븐틴의 팬덤 캐럿은 네이버 브이라이브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가수와 주로 소통한다.

세븐틴은 브이라이브를 잘 활용하는 그룹 중 하나다. 보이스 온리(영상은 나오지 않고 음성만 나오는 방송)를 활용해 라디오 프로그램 형식을 갖춘 ‘캐럿들 귀대귀대’나 먹방 라이브와 같이 주제가 있는 라이브 방송과 일상을 보낼 때 틈틈이 라이브방송을 진행하며 캐럿과 소통한다.

특히 승관의 ‘We Remember K-pop’ 라이브 방송은 케이팝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며 케이팝 대통합을 이룬 방송으로 유명하다.

지난 18일 미니 앨범 8집으로 컴백한 세븐틴은 코로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방송활동이 멈춘 상태다. 하지만 팬들이 걱정과 아쉬움을 느낄 새도 없이 릴레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각자의 자가격리 생활을 보여주며 소통하고 있다.

위버스가 생기기전 공식 카페에서도 게시글과 댓글로 팬들과 교류했던 세븐틴은 위버스에서도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중이다. 실제로 기자가 소통 정보를 얻기 위해 위버스 세븐틴 채널을 가입했는데, 계속 울리는 알림을 보며 적극적으로 소통을 하는 세븐틴의 열정을 알 수 있었다.

글로 자신들의 안부를 전할 뿐 아니라 팬들의 안부를 묻고 팬들의 글에 댓글을 달아주며 쌍방향 소통을 이어 나가고 있다. 더불어 위버스를 멤버 단체 대화방처럼 이용하기 때문에 무대 아래의 유쾌한 세븐틴 모습도 볼 수 있다.

ⓒ위버스 화면 캡처 
캐럿의 팬아트 ⓒ(좌)석리다 (우)만두/@mandu_svt<br>
캐럿의 팬아트 ⓒ(좌)석리다 (우)만두/@mandu_svt

세븐틴만의 색을 가지고 다양한 시도를 하며 팬과 대중들 앞에 나서고 있다. 13명이라는 다인원팀에도 불구하고 다인원팀의 단점보단 장점을 잘 활용하기 때문에 무대를 보면 누구나 빠져들 수밖에 없다. 에스쿱스가 말한 것처럼 세븐틴에는 춤 구멍이 없어 무대를 보는 맛이 있고, 그룹을 잘 아는 멤버가 프로듀싱을 하다 보니 멤버 개개인의 특징을 잘 살린 노래로 듣는 맛이 있다.

본업인 가수뿐만 아니라 뮤지컬, 예능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는 세븐틴은 데뷔 전부터 이름을 알리며 아직도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7년이란 오랜 활동에도 불구하고 세븐틴은 여전히 무대에서 칼각을 유지하며 최선을 다해 무대를 소화한다. 'Ready to love'로 돌아온 세븐틴은 또 한 번 비상할 준비를 마쳤다. 모든 활동에 열정을 다하며 뛰어난 실력과 다양한 매력으로 똘똘 뭉쳐있는 세븐틴의 승승장구할 모습을 기대한다.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