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조사결과, 시판되는 13개 제품 중 6개 부적합
‘유해물질’ 폼알데하이드, 기준치 최대 5배 초과하기도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투데이신문 김효인 기자】 시판되는 일부 아동용 겨울 점퍼 모자에 달린 털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유통·판매되는 아동용 겨울 점퍼 13개 제품의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의 천연모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천연모에서는 폼알데하이드와 6가 크롬, 스냅 단추에서는 납과 카드뮴, 겉감에 대해서는 PFOA(퍼플루오로옥탄산) 검출 여부를 시험했다. 그 결과 6가 크롬과 PFOA(퍼플루오로옥탄산)는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고, 납과 카드뮴은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 이하로 검출됐다.

‘어린이제품특별안전법’에 따르면 아동용 겨울 점퍼는 ‘아동용 섬유제품’으로 분류되며 점퍼 모자에 달린 천연모는 ‘어린이용 가죽제품’에 따른 안전요건을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소비자원의 유해물질 시험결과, 조사대상 13개 중 6개(46.2%) 제품의 천연모에서 ‘어린이용 가죽제품’ 안전기준(75mg/kg 이하)을 최대 5.14배(최소 91.6mg/kg- 최대 385.6mg/kg) 초과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돼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을 살펴보면 에프앤에프의 ‘키즈숏마운틴쿡다운’에서 385.6mg/kg, 서양네트웍스의 ‘마이웜업다운’에서 269.3mg/kg, 베네통코리아의 ‘밀라노롱다운점퍼’에서 191.4mg/kg, 네파의 ‘크로노스다운자켓’에서 186.1mg/kg, 신성통상의 ‘럭스폴라리스 롱다운점퍼’에서 183.3mg/kg, 꼬망스의 ‘그레이덕다운점퍼’에서 91.6mg/kg의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동물 가죽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유연성을 늘리고 부패를 막기 위해 사용되는 폼알데하이드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로 분류됐다. 기준치 이상 노출되면 시력 장애와 피부 장애, 소화기 및 호흡기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유해물질 검출 제품의 판매 사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사업자가 이를 받아들여 즉시 회수 조치됐다”라며 “아울러 국가기술표준원에 아동용 겨울 점퍼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