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신문 홍상현 기자】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1일이면 취임 100일을 맞는다. 김 대표가 당 대표직에 도전할 때만 해도 과연 당 대표가 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품었다. 하지만 이제는 비박계가 당을 확실하게 장악하면서 김 대표의 앞날은 탄탄대로를 걷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취임 100일을 맞이했지만 김 대표는 그 100일 동안 상당히 많은 일을 해왔고, 각종 이슈 메이커였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당권을 확실하게 장악했다는 점이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주류는 친박이었다.

하지만 전당대회를 거치면서 친박은 주류에서 멀어졌다. 그리고 김 대표가 당 대표가 되면서 당권은 비박계가 장악하고 친박계는 뒤로 물러난 상황이다.

보수혁신특별위원장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임명하면서 친박계는 그야말로 찬밥 신세가 됐다. 또한 조직강화특위가 구성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친박계 학살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특히 지역구 원외당협위원장 당무 감사 등으로 인해 친박계를 학살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친박계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골수 친박의 경우 김 대표의 행보에 비판을 가하면서 마지막 저항을 준비 중에 있다.

반면 친박 색깔이 옅은 초재선 의원들은 월박(친박에서 비박으로 넘어가는)을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새누리당은 현재 복잡미묘한 상태이다.

또 다른 변화는 당청관계의 변화이다. 김 대표 전의 당청관계는 수직적 관계이다. 새누리당이 청와대 거수기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가이드라인을 정하면 그에 따라 행동하는 정당이 바로 새누리당이다.

하지만 김 대표가 당 대표가 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수직적 당청관계에서 수평적 당청관계로 옮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완전히 수평적 당청관계로 바뀐 것은 아니다.

김 대표가 중국 방문 도중 개헌론에 대해 언급을 했다가도 귀국 후 박 대통령에게 사과를 했을 정도로 아직까지 수평적 당청관계를 완성시킨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전보다는 수평적 당청관계로 바뀌었다는 평가는 변함이 없다. 아마도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더욱 하락하게 되면 그때는 김 대표가 원하는 ‘당청관계’로 변화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앞서 언급한 대로 개헌론을 꺼내들었다는 것 자체도 의미를 갖고 있다. 개헌론에 대한 공감은 있지만 개헌론을 꺼내든다는 것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다는 것’이다. 때문에 누구나 쉽게 꺼내들 수 없는 이야기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대표가 나서서 ‘개헌론’을 꺼내들면서 정치권은 개헌 이슈에 함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제 김 대표는 대권행보에 시동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00일은 김 대표의 대권 행보를 위한 초석을 다진 100일이었다면 앞으로는 이를 바탕으로 대권행보에 시동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게 되면 당청관계는 더욱 복잡미묘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