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대통령 ⓒ뉴시스

【투데이신문 홍상현 기자】최근 ‘관피아 척결’이 이슈가 됐다. 행정기관에 일하던 공무원이 소관기관의 수장으로 임명되는 ‘관피아’가 문제가 되면서 이에 대한 혁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관피아 보다 더 문제인 것이 바로 ‘정피아’이다. 박근혜정부 들어오면서 낙하산 인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적십자사 총재로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이 임명된 것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5년간 적십자회비를 한 번도 내지 않은 인사가 적십자사 총재가 된 것이다. 특히 적십자라는 전문성을 갖춘 인물도 아니다. 인천공항공사의 경우 친박 박완수 전 창원시장이 내정됐다.

이처럼 친박계 인사가 대거 공공기관에 임명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의 ‘공공기관 친박인명사전’에 따르면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고위직에 200명이 넘는 친박 인사가 선임됐다. 특히 6개월 만에 그 숫자가 2배가 됐다.

‘정피아’의 문제점은 바로 전문성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정파의 이해득실에 따라 경영을 하기 때문에 공공기관이 혁신을 하지 못하고 퇴보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인해 한국수자원공사는 엄청난 빚을 떠안아야 했다. 하지만 한국수장원공사에 임명된 그 어느 누구도 이에 대한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었다.

이처럼 ‘정피아’는 그야말로 대한민국을 거덜 낼 수 있는 위험한 요소이다. ‘관피아’의 경우 전문성을 갖춘 인사들이기 때문에 그래도 ‘적당히(?)’라는 부분이 있다. 하지만 ‘정피아’는 전문성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공공기관 수장으로 앉을 경우 그 수하직원들에게 휘둘릴 가능성이 높다.

그저 서류를 내밀면 ‘사인’만 하는 존재가 될 수도 있다. 어설프게 이해했을 경우에는 그 문제점이 더욱 커진다. 때문에 ‘정피아’ 척결이 ‘관피아’ 척결보다 우선시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낙하산 인사가 이번 정부에만 있었느냐’라면서 과거 코드 인사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대통령과 국정철학을 공유하는 사람이 공공기관 수장에 임명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인사가 공공기관 수장에 임명되면 결국 나라는 거덜날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정피아’ 척결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가장 화두가 바로 ‘정피아’인 점을 보면 알 수 있다.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